95,000
- 등락폭 2,000
- 등락률(%) 2.06
  97,000   97,000
  93,800   6,375

  100대 그룹, 절반 이상 `끼리끼리 혼맥`…일반인과 혼사도 늘어
작성자 매일경제  등록일 2018년09월27일

국내 100대 그룹의 절반 이상이 그룹끼리 사돈을 맺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과거 부모 세대에서는 정·관계 집안과 혼맥을 형성하는 경우도 많았으나 자녀 세대에 들어서는 일반인 가정과의 혼사가 상대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의 부모세대와 자녀세대 가운데 경영에 참여했거나 참여 중인 이들의 혼맥도(이혼·재혼 포함)를 분석한 결과 재계끼리의 결혼이 전체 367건 가운데 50.7%(186건)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모세대에서는 전체 205건 중 101건(49.3%)이었는데 자녀세대로 넘어오면서 162건 중 85건(52.2%)으로 비율이 다소 높아졌다.

과거에는 부모세대에서 일반인과 결혼하는 비중이 12.7%에 불과했으나 자녀세대에서는 23.5%로 상대적으로 크게 늘었다.

반면 정·관계 집안과의 혼사는 부모세대에서 23.4%였지만 자녀세대에서는 7.4%로 크게 줄어 혼맥을 통한 `정경유착`이 상당 부분 사라졌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밖에 재계와 의료계 집안과의 혼사 비중은 부모세대(3.9%)와 자녀세대(3.7%) 간에 큰 차이가 없었고 재계와 언론계 집안과의 결혼은 부모세대(0.5%)보다 자녀세대(2.5%)가 높았다.

국내 그룹 중 다른 그룹과 사돈을 맺는 혼맥 수는 GS가 7곳으로 가장 많았다.

GS와 혼맥을 형성한 그룹은 금호석유화학, 세아, 태광, LIG, 중앙일보, 아세아, 삼표 등 7개 그룹이다.

LS는 현대차, 두산, OCI, BGF, 삼표, 사조 등 6개 그룹과, 두산은 LS, 코오롱, LIG, SPC 등 4개 그룹과 사돈을 맺었다.

[디지털뉴스국 문성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