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200
- 등락폭 400
- 등락률(%) 0.41
  96,700   97,100
  95,100   3,436

  ABB, 노벨의 국제파트너로 선택돼
작성자 매일경제  등록일 2018년09월20일

ABB가 노벨 국제 파트너로 선정되었다.

파트너 프로그램은 스톡홀름에 본부를 두고 있는 노벨 미디어(Nobel Media)와 공동 작업으로 이루어진다.

노벨 미디어는 물리, 화학 및 과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혁신적인 성과를 인정하여 노벨상을 수여하는 노벨 재단(Nobel Foundation)의 글로벌 지원 조직이다.

ABB는 노벨의 국제 파트너로 과학, 혁신, 연구 분야에서의 심도 깊은 경험을 노벨 미디어의 세계적인 프로그램과 접목시킬 계획이다.

본 프로그램은 전세계 수백만의 학생, 의사 결정자 및 지적 호기심이 가득한 대중들에게 노벨상을 확대하기 위한 활동이다.

ABB 최고 경영자 울리히 스피어스호퍼(Ulrich Spiesshofer)는 “노벨과 ABB는 함께 혁신에 전념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고자 한다”면서 “우리는 과학과 발견을 기념하고 노벨 수상자의 획기적인 업적을 집중조명하는 기회를 통해 고무시키고자 한다.

또한 차세대 비범한 선구자들이 격려받길 바란다.

금번 파트너십을 통해 노벨과 긴밀히 협력하고 나아가 전세계 고객, ABB 직원 및 지역사회가 함께 참여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노벨의 지원 프로그램은 1901년 부터 수백 명의 노벨상 수상자와 관련한 활동, 디지털 미디어, 특별 전시 등을 포함하며, 19세기 스웨덴 화학자, 엔지니어, 발명가이며 노벨상 창설자인 알프레드 노벨의 업적에 대한 활동도 포함되어 있다.

ABB는 노벨상 대화(the Nobel Prize Dialogues)에도 참여한다.

이는 세계적 수도에서 노벨상 수상자, 학자, 발명가 및 위대한 사상가가 참여하여 대중들과 함께 전세계 긴급한 이슈에 대한 해결방안을 토론하는 연례 행사다.

노벨 미디어의 최고 경영자인 마티아스 피레니어스(Mattias Fyrenius)는 “노벨과 ABB가 함께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분야에 더욱 참여하고 더 높은 관심을 갖게 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이는 ABB와 노벨 양측 모두에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또한 인류를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언급했다.

ABB 스웨덴은 ABB의 전신인 과거 아세아(ASEA)의 본사이다.

ABB의 `A`는 1987년 스위스의 브라운 보베리(Brown Boveri)와 합병하기 이전 ASEA에서 `A`를 뜻한다.

ABB 스웨덴 대표인 요한 소더스트롬(Johan Söderström)은 노벨과의 파트너십은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고 언급하면서 “국가 내 주요 기관의 협력자가 된 것은 ABB 모두에게 영광이다.

세계 최고의 과학자들과 함께 참여하고 활동하며, 차세대 통찰력 있는 지도자를 지원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벨의 국제 파트너가 됨으로써 ABB는 연구, 기술 혁신, 교육, 지속 가능한 경제 성장과 사회적 책임에 전념하는 글로벌 기업의 선택 그룹(쓰리엠(3M), 에릭슨(Ericsson), 스카니아(Scania)와 볼보 자동차(Volvo Cars))에 합류한다.

한편 ABB(ABBN: SIX Swiss Ex)는 전기제품, 로봇 및 모션, 산업 자동화 및 전력망 분야의 글로벌 기술 리더로 전 세계 유틸리티, 산업, 운송 및 인프라 고객에게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130년 이상 혁신 역사를 바탕으로 A산업계 디지털 미래를 조성 중이다.

이와 함께, 발전설비부터 전기 소비지점에 이르기까지 전기를 제공하고, 천연자원부터 완제품에 이르기까지 산업 전반을 자동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국제자동차연맹(FIA) 순수 전기 모터스포츠 경기인 포뮬러 E(Formula E)의 타이틀 스폰서로, 전기차 한계를 넓히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기여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약 100여 국에 147,000명이 근무 중이다.

[매경닷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